동서발전, 저소득 다문화가정 아동 대상 한글·문화교육 지원

by 밝은미래복지재단 posted Aug 11,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동서발전, 저소득 다문화가정 아동 대상 한글·문화교육 지원

퇴직교직원 재능기부…학습지원·교육격차 해소 기여

다문화가정 아동 한글, 문화 교육 지원에 참여하는 은퇴 교육전문가 등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서발전
다문화가정 아동 한글, 문화 교육 지원에 참여하는 은퇴 교육전문가 등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10일 울산 남구 소셜캠퍼스온 사회적기업성장지원센터에서 저소득 다문화가정 아동 대상 한글·문화 교육 지원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지원금 전달식엔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울산사회적경제지원센터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지원금은 울산지역 교원 퇴직인력 25명이 사회적 경험과 전문성을 활용해 언어·문화적 차이로 인해 학습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 다문화 아동(6~10세) 40명에게 한글·문화를 교육하는 데 활용된다.

동서발전은 안전보건공단과 함께 아동들의 교육에 필요한 교구재, 셔틀버스 운영 비용 등 교육 운영비 1천800만원(동서발전 1천만원, 안전보건공단 800만원)을 지원했다.

교육은 울산외국인센터, 북구 양정 작은도서관 등 4곳에서 한글·문화·예술을 주제로 이달부터 12월까지 총 16주간 진행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은퇴한 교육전문가들이 교직 생활의 노하우를 활용해 재능기부를 실천하고 다문화 가정 아동의 학습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해 10월 지역 내 학교와 아동센터 학생을 위한 강의를 개설하고 운영을 지원하는 다문화강사 양성 사업 '글로벌 에듀 브리지'를 시행하는 등 지역사회 다문화가정 상생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수행해 왔다.

    저작권자 ⓒ ZDNet Korea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rticles

1 2